공지사항

postedSep 25, 2013

2013년 제2차 "네팔에 심은 한국의 꿈" : 손숙희님의 "네팔 봉사 후기"

Atachment
첨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IMG_1120.JPG



나는 얼마 전까지 스스로를 착한 사람이라고 여겼다. 그렇다고 대단한 선행을 베풀며 사는 것은 아니지만,

자신의 노력이나 의지와는 상관없이 힘들고 어렵게 사는 사람들을 보면 너무나 안타까운 마음에 도와주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렇게 각종 단체를 통해 기부를 시작하고, 좋아하는 음악으로 연주 봉사도 하러 다니는 나는 최소한 나쁜 사람은 아니라고 믿었다.

그런데 결론부터 이야기하자면, 그것은 나의 착각이었다.


네팔이라는 나라는 내가 상상했던 것과 많이 달랐다.

 담푸스에서 본 히말라야와 포카라에 있던 폭포 등 자연환경이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멋지고 굉장했다.

반면에 우리가 들렀던 학교 시설이나 시내의 무질서한 모습은 생각보다 더 안 좋았다.

 이렇게 낯선 환경에서 나는 적응하기에 바빴다. 하루에 한 번씩 거머리가 내 발목에 찾아왔고,

차가운 물로 머리를 감아야 할 때도 있었다. 기후나 상황에 따라 일정이 갑자기 바뀌면 정신없이 스텝들을 따라가기만 했다.

그런데 어느 날, 담당이 정해지지 않은 일을 몇 번 하면서 속으로 불평하고 있는 내 모습을 발견했다.

분명 나는 봉사자로 온 것인데도 누군가 쉬고 있을 때 내가 일을 하는 것이 조금은 억울했던 것이다. 지금 생각해도 참 부끄럽다.


사실 돌이켜보면 내가 그곳에 가서 도움을 준 것이 별로 없다.

기부물품을 전달했으나 말 그대로 전달일 뿐 내가 직접 기부한 물건들은 일부에 지나지 않는다.

그리고 한국 문화 수업을 위해 내가 투자한 시간은 평소 수업 준비 시간의 반 정도밖에 안 된다.

그런데 수업에 참여한 네팔의 아이들은 배움에 대한 순수한 열정과 호기심을 보여주었고,

나는 한국 학교에 있는 아이들을 떠올리며 교사로서 많은 생각을 했다.

또한 네팔 곳곳에서 만난 사람들은 우리가 봉사를 즐겁게 할 수 있도록 해주었다.

그러니 도움을 주러 간 내가 오히려 도움을 받고 돌아온 것이다.


내 이름은 ‘숙희’이다. 그런데 이것을 읽으면, 평온하고 행복하다는 뜻의 네팔어 ‘수키’와 같은 소리가 난다.

그래서인지 나의 이름을 쉽게 기억하고 불러주던 그곳의 아이들을 보고 깨달았다.

나는 결코 착한 사람이 아니다. 하지만, 나는 네팔에서 참 행복한 사람이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문화예술이 함께 하는 차회" 제4회 최영진 사진작가 "찍다 : 새만금에서 경동시장까지" 코로나 19관련 연기 2020.11.01 1572
공지 제5회 네팔 사진전 당선작 모두를 담은 동영상을 공개합니다. 2020.10.25 1300
공지 2019년 네팔 현지 봉사 활동 동영상 개봉 2020.10.16 988
공지 NGO 사단법인 나마스떼코리아는 인턴사원을 상시 선발합니다. file 2020.08.03 1311
공지 금강경 번역 지원 및 금강경 차회 안내 2020.06.11 1345
공지 [사회공헌제안] 산골 오지마을 아이들에게 "책을품은신문"을 선물하세요 file 2016.10.27 54354
261 성북정보도서관 내 네팔 대지진 참사 국제이슈 전시 안내 file 2015.06.15 16468
260 2011년도 세입·세출결산서 2013.09.02 16429
259 NGO 나마스떼코리아 네팔 구호 현장 일지(한국시간 2015.05.10 오후 9시 기준) file 2015.05.10 16365
258 [중앙일보] 나마스떼코리아 ‘네팔문화학교’ 여성가족부 장관상 2014.04.15 16334
257 NGO 나마스떼코리아 네팔 구호 현장 일지 (한국시간 2015.05.08 오전 11시 기준 ) file 2015.05.08 16257
256 2012년도 사업실적 및 2013년도 사업계획 등의 보고 2014.02.04 16194
255 2013년 제2차 "네팔에 심은 한국의 꿈" : 박은수님의 "신의 축복이 함께했던 네팔 현지 봉사 이야기" file 2013.09.25 16117
254 전통향만들기 수업을 진행합니다. (3월 2일) 2015.02.17 16084
» 2013년 제2차 "네팔에 심은 한국의 꿈" : 손숙희님의 "네팔 봉사 후기" file 2013.09.25 16075
252 [중앙일보] 네팔…승철·유진의 꿈과 희망 2014.01.07 16011
251 네팔 봉사가시는 분의 필독서! 네팔어 회화책을 우리가 만들었습니다.^^ file 2015.08.20 15993
250 이복실 전 여가부 차관 저서 출판과 인턴들과의 즐거운 대화! file 2015.01.21 15938
249 2013년도 세입·세출결산서 2014.02.04 15911
248 2013년 기부자 명단 2014.02.04 15903
247 제7회 성북 세계음식 축제 누리마실 후기 file 2015.05.19 15857
246 [한국일보] 티베트어 기초 문법 2013.08.25 15857
245 2012년도 세입·세출결산서 2013.09.02 15839
244 [불교닷컴] 타빠 남매 위해…194명이 27만원 나마스떼코리아, 네팔 담푸스 3남매 돕기 모금 2014.12.06 15837
243 2015 프리네팔문화제 리플렛 file 2015.12.20 15830
242 [성북동 사람들의 마을이야기] 성북동을 가꾸는 모임3-77p file 2015.01.12 1583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Next
/ 20